Categories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최근 중국 상류층 사이에서 고급목재인 자단(紫檀) 나무로 만든 가구가 인기를 끌면서 자단나무가 멸종 위기에 이르렀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동해출장샵 우리나라 예비군 전력의 콘트롤타워 격인 육군동원전력사령부가 우여곡절 끝에 닻을 올렸다. 지난 6일 경기도 용인의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창설된 동원전력사령부에는 기존 육군 전방군단 예하 5개 동원사단과 제2작전사령부 예하 제천출장샵 향토사단들의 동원지원단이 배속된다. 성남출장샵 육군은 동원전력사령부가 창설되면 동원사단과 동원지원단을 단일 지휘체계로 묶어 지휘 효율성이 높아지고 전방군단과 지역방위사단의 지휘부담 감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군산출장샵 밝히고 있다. 아울러 동원계획 통합, 정예자원 우선 지정·관리, 예비전력 예산 집중 운용, 예비역 간부 활용 등 동원 실효성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기대감과 함께 275만 예비군 전력을 유사시 상비전력과 유사한 전투력을 발휘하도록 만들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과 임무를 수행해야 할 동원전력사령부의 앞날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공룡 같은 조직을 표범처럼 날쌘 군대로 만들겠다’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지휘방침에 부합하도록 사령부가 그 역할을 해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잘못하다간 ‘옥상옥’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익산출장샵 있다. 동원전력사령부는 지난해 10월 1일 국군의 날에 맞춰 창설될 예정이었으나, 송 장관이 부임하면서 창설식을 불과 10여 일을 앞두고 전격 중지됐었다. ‘육군동원전력사령부령’의 입법화 작업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지된 배경을 놓고 다양한 관측이 태백출장샵 나왔지만, 남양주출장샵 전체적으로 육군조직을 ‘슬림화’하는 차원에서 재검토해 보자는 송 장관의 의지 때문이라는 것이 정설이었다. 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당시 송 장관이 육군인사사령부의 실정을 사례로 들었다는 얘기도 돌았다. 중장이 지휘하는 ‘거대 조직’인 인사사령부가 육군본부에 별도로 창설했지만, 군 인사 시스템에 대한 잡음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데 왜 이런 지적들이 나오는지 되짚어보아야 한다는 목소리에 송 장관이 귀를 기울였다는 것이다. 군 조직 가운데 또 다른 옥상옥이란 비판이 나오지 않도록 고민해보자는 취지에서 중지했다고 하지만 어찌 됐건 예비전력의 콘트롤타워는 출범했다.

Tags:, , , ,
0 Comments Leave a reply

    Leave a comment

    Your comment(click button to send)

    Share

    This is a unique website which will require a more modern browser to work!

    Please upgrade today!

    ăn dặm kiểu NhậtResponsive WordPress Themenhà cấp 4 nông thônthời trang trẻ emgiày cao gótshop giày nữdownload wordpress pluginsmẫu biệt thự đẹpepichouseáo sơ mi nữhouse beautiful